중국 조선업 도전에 직면
수주 아닌 '기술력'으로 승부한다